공문

2021. 09. 15.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반발에 서울시교육청 "철회 요청 학교 제외&quot…

페이지 정보

작성자 뉴스EBS 작성일21-09-15 00:00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https://home.ebs.co.kr/ebsnews/menu2/newsVodView/evening/60106185/H?eduNewsYn=

[EBS 저녁뉴스]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 중 하나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지은 지 40년이 넘은 학교 건물을 개축하고 리모델링하는 사업이죠.

사업 대상 학교 학부모들의 반발이 이어지면서 서울시교육청이 철회를 요청한 학교 9곳을 사업에서 제외하기로 했습니다.

박광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은 지 40년이 넘은 노후학교 건물을 개축하고 리모델링하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서울지역에서 사업 대상이 된 학교 학부모들의 반발이 이어졌고 9개 학교는 공문으로 철회를 요청하면서, 서울시교육청은 오늘 이 학교들을 사업에서 제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대하고 나선 학부모들은 학교 구성원들의 의견 수렴 절차가 부족했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김나형 / 대곡초등학교 학부모회장
"부모와 학생들의 의견은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사업 대상 학교를 선정하였다. 당장 누구에게도 의견을 묻지 않고 공사를 할 수 있는 (안전등급) E등급이 어딨습니까?"

또 공사기간 동안 학생들의 임시 전학과 모듈러 교실 사용에 대한 거부감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서울 대방초등학교 학부모
"모듈러 교실이 환기가 잘 안 되는 시스템으로 되어 있어서 학교 갔다오면 애가 어지럽다는 얘기를 많이 해요. 아이들 반의 수가 늘어나더라도 본관으로 이동을 원하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공간 개보수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혁신학교로 이어지는 수순이라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3월에 교육부의 사업 시행계획을 전달받아 사전 예고가 부족했다며 앞으로 충분히 의견수렴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사업이 혁신학교와 무관하다고 짚고 안전등급이 높은 학교도 대상이 된 점에는 노후도와 석면 보유 여부 등 다양한 요소를 반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철회를 요청한 학교도 건물 안전등급 C등급 이하인 경우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고, D등급 이하인 경우 개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교육청은 학교별 추가 철회 요구가 있을 때 구성원들의 의견수렴을 통해 철회를 요청할 수 있게 하고, 철회된 학교에 대한 사업은 후 순위 학교의 공모를 통해 진행할 계획입니다.

EBS 뉴스 박광주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6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nr.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